높이 앞세운 고양 오리온, 인삼공사 꺾었다



높이의 승리였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장신 듀오 이승현(29·197㎝)과 이종현(27·203㎝)의 활약을 앞세워 컵 대회 첫 승…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분석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