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키릴 총대주교

블라디미르 푸틴 그날의 이야기

블라디미르 푸틴

그는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 힌두교 및 불교 지도자를 포함한 매우 고위급의 다종교 대표단의
일원이었습니다. 그들은 나라의 동부 지역에서 공포를 피해 도망친 난민들을 만났습니다.

Williams 박사는 러시아 정교회의 긍정적인 기여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하고 저술했으며, 모스크바 총대주교청이 전쟁에서 수행하는 역할에 대해 깊이 슬퍼하는 것 같습니다.

“모스크바 총대주교청에서 종종 반유대주의를 포함하여 초국가주의적 이상에 대한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이제 러시아의 국가적 야망에 대한 매우 무비판적인 지원, 다른 많은 정교회에 대한 매우
공격적인 태도로 표현되었습니다. 이 글은 얼마 동안 벽에 붙어 있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키릴 총대주교는 러시아 연사들과 우크라이나 동부에 거주하는 러시아 정교회 추종자들이 수년간의
억압 끝에 해방이 필요하다는 푸틴 대통령의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키릴 총대주교는 전쟁이 시작된 지 일주일 만에 “우리 형제 자매들은 교회에 대한 충성심 때문에
정말 고통을 겪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블라디미르

그러나 러시아인이자 모스크바 총대주교

청의 신자인 플루즈니크 신부는 이러한 주장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우리를 보호하고 ‘거룩한 전쟁’을 벌이고 있다는 말을 들을 때 나는 그들이 장님이거나 신이 아니라 악마를 섬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들이 올 때까지 우리는 평화롭게 살았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우리를 보호하기는커녕 우리를 보호하기는커녕 폭탄을 맞고 고문하고 죽였습니다. 전쟁 이전에 교구민들은 그들이 갈 교회를 완전히 선택할 자유가 있었고 그들은 집에서 가장 가까운 교회에 갔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그들 중 모스크바를 따르던 교회에 다니든 안 가든 큰 차이가 없었고 그저 하나님께 기도하기를 원했을 뿐입니다. 이제는 달라졌어요.”
키예프 신학교의 교수이자 우크라이나 러시아 정교회 고문인 Dr Sergii Bortnyk는 모스크바에 대한
충성을 포기하는 사람들과 본당이 전국적으로 널리 퍼져 있음을 인정합니다.

Bortnyk 박사는 “[우크라이나 모스크바 총대주교청] 12,000개 본당 중 절반 정도가 지금 헤어지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총대주교 키릴은 살해된 우크라이나의 모든 기독교인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우리 교회 회원들이 총대주교로서 그와 연결을 끊을 자유가 있다고 믿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우크라이나에 있는 우리의 모든 [모스크바 총대주교청 러시아 정교회] 교회와 모스크바의 연결이 지금 의심스럽습니다.”

모스크바에 있는 러시아 정교회의 지도력이 뒷받침하는 크렘린궁의 목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하나의 “영적 공간”으로 통합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들이 그것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한 방식은 정확히 반대의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