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한국과

아프리카 한국과 원숭이두 임상경험 공유할 수 있다’: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임시국장
아메드 오그웰 오마(Ahmed Ogwell Ouma)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Afric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소장 대행은 “양국이 신종 질병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의료 분야에서 한국과 아프리카의 파트너십은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팬데믹을 넘어선 것”이라고 말했다. CDC), 화요일.

아프리카 한국과

오피사이트 4일간의 방한 기간 동안 그는 코리아 타임즈와 인터뷰를 통해 아프리카와 한국 보건 당국이 진행 중인 전염병을 극복하고

미래의 보건 위기에 더 잘 대비하기 위해 협력을 확대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한국과의 파트너십은 팬데믹 이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이미 간염에 관해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팬데믹 기간 동안 파트너십은 매우 빠르게 확대되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오마 국장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과의 일련의 회의를 통해 양측이 질병 감시, 실험실 진단 역량 구축, 비상 대비 개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또한 새로운 질병에 협력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원숭이두는 ‘오래된 바이러스지만 새로운 질병’인 좋은

예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more news

Ouma는 계속해서 아프리카에서 COVID-19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10,500건 이상의 원숭이두 사례가 발생했으며 아프리카는 대륙의

약 10개국에서 풍토병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 한국과

질병관리본부는 10일 국내 첫 원숭이 수두 확진 사례를 발표했다.

그는 “진단과 예방 접종에 협력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사이에 한국과 임상 관리 경험을 공유할 수 있어 실험실에 가지 않고도 진단에 적절하게 노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한국과 아프리카가 지역 및 국가 보건 기관 강화, 지역 백신 생산, 공공 의료 인력에 대한 투자, 행동 지향적인 파트너십 및 활성화의 5가지 핵심 영역에 중점을 둔 아프리카 CDC의 새로운 공중 보건 명령에서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다고 보았다. 국내 자원의 더 나은 사용.

아프리카의 COVID-19 상황에 대한 질문에 Ouma는 전염병이 의료 및 무역 시스템에 부담을 주었지만, 그는 보건 위기의 몇 가지 긍정적인

영향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팬데믹은 아프리카 국가들을 하나로 묶는 비전을 확인시켜주었다. 회원국들은 봉쇄 속에서 긴장된 환경에서 협력하는 법을 배워야 했고,

대륙 및 국가 차원의 의료 기관은 신속하게 역량을 확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대륙의 최고 질병 전문가는 팬데믹이 의료 장비 및 백신의 현지 제조 인프라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으며, 이는 백신이 여전히 필요할

수 있는 풍토병 시대에 필수적인 역량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역사회 내에서 바이러스가 돌고 있다면 중병과 입원을 예방하기 위해 정기적인 백신 접종이 필요합니다.

그러면 (백신에 대한) 수요가 엄청날 것입니다. 따라서 안정적인 공급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각 지역의 현지 제조가 필수적입니다.

감당할 수 있는 비용으로 투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