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취약한

은행 취약한 지원에 대한 정부의 압력에 한탄
금융 업계 소식통은 목요일 금융 업계 소식통은 상업 은행이 대출 금리를 낮추고 재정적으로 취약한 사람들을 위한 부채 탕감을 제공하라는

정부의 요구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은행 취약한

먹튀검증커뮤니티 금융위원회(FSC)의 최근 결정에 따라 정부는 30조원 규모의 ‘신생펀드’를 조성해 신용등급이 낮은 차주의 대출원금을 줄이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

당국은 은행들이 이 드라이브에 참여하도록 촉구하고 펀드의 직접적인 혜택을 받을 수 없는 사람들을 대신해 유사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more news

은행들은 정부의 결정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정부의 압력이 부당해 보이기 때문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 측의 일방적인 희생이 필요한 만큼 부당한 결정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금전적 혜택을 받는 사람은

암호화폐, 주식 등 자산 가치가 오르더라도 원금을 갚을 의무가 없다”고 말했다.

은행에 취약계층 지원을 강요하는 정부의 이러한 노력은 원리금을 성실하게 지불하는 차주에 대한 ‘역차별’에 해당한다고 같은 관계자는 주장했다.

그는 “은행과 정부는 추진의 세부 사항을 미세 조정하기 위해 서로 더 많은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을 해오던 상황에서 금융건전성을 악화시키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 취약한

은행들은 공격적인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로 촉발된 재정적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재정적으로 취약한 사람들, 특히 청년과

자영업자를 지원하도록 정부가 압력을 가하려는 노력이 경제에 부정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주요 은행의 또 다른 관계자는 정부의 구체적인 지침이 아직 공유되지 않았기 때문에 대출 기관이 관망하는 접근 방식을 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은행이 이 드라이브에 합류할 때 어느 정도의 재정적 부담을 져야 하는지에 대해 양측이 더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피드백을 받아야 구체적인 전략을 세울 수 있지만, 당분간은 그렇지 않습니다.”

김주현 금융감독원 회장은 11일 KB,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등 금융지주 5개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 문제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당국과 금융계가 이 문제에 대해 최적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대 금융지주회사 대표들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부열 농협금융지주 부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윤종 KB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신한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김 위원장은 물가상승과 치솟는 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금융 취약계층을 금융권에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